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현대6

王회장의 후계자가 되기 위한 재벌 2세의 필사적 몸부림.. 결국 자동차를 잡았다, 현대모비스 이야기 / 소비더머니 2022. 5. 23.
HYUNDAI 2022. 5. 20.
"슈퍼차저 넣은 거 맞어?" G90 롱휠베이스, 48V마일드하이브리드+48V전자슈퍼차저, 19센티 늘리고 170kg 증가, 마이바흐보다 1억 저렴 / 미디어오토 2022. 5. 4.
‘세로카드, PLCC부터 VVIP 카드까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다른 생각’ 표준이 되다 / 조선비즈 지난 2017년, 신용카드업계에 대(大)전환이 일어났다. 현대카드가 ‘세로 카드’를 선보인 것이다. 신용카드는 대부분 ‘가로’ 형태였고, 누구도 그 사실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었다. 현대카드는 다르게 생각했다. 거의 모두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대, 다들 가로가 짧고 세로가 긴 화면에 익숙하다. 게다가 모든 신용카드에는 IC 칩이 내장돼 있어, 더는 신용카드를 긁지 않고 꽂아서 결제한다. 그래서 현대카드는 신용카드를 90도 돌렸다. 이렇게 가로가 짧고 세로가 긴 ‘세로카드’가 탄생했다. 5년이 지난 지금 세로 카드는 이제 대세 신용카드로 자리를 잡았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혁신적 시도’에 다른 카드사들은 줄줄이 세로카드를 만들기 시작했다. 신용카드 전문 매체 ‘카드고릴라’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 2022. 5. 4.
정태영 부회장의 끊임없는 혁신, '프리미엄 카드'의 판을 바꾸다 / 머니투데이 "현대카드가 먼저 시작하면…VVIP카드" 카드업에 진출한 지 4년이 채 되지 않았던 현대카드가 2005년 국내 최초로 VVIP 전용카드 '더 블랙'(the black)을 선보였을 때 '시장성이 없는 상품'이라며 평가절하한 경쟁 카드사들의 예상이 빗나갔다고 대답하듯, 정태용 현대카드 부회장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남긴 말이다. 이 카드는 연회비 100만원, 최대 발급 매수는 9999장으로 제한되는 등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가입 조건으로 눈길을 끌었다. 파격적인 프리미엄 혜택과 카드사가 카드발급 기준에 부합하는 고객을 선별해 초대하는 가입방식으로 대한민국 상위 0.05%를 겨냥한 '프리미엄 카드' 시장의 개막을 알렸다. 더 블랙이 성공을 거두자 다른 카드사에서도 잇따라 '미투' 상품들을 내놓았다. .. 2022. 4. 14.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경쟁의 판과 룰, 우리가 만든다" /전자신문 “경쟁사가 우리를 카피한다는 것은 상대방 움직임의 불확실성은 줄고 우리가 만든 익숙한 전투장에서 경쟁함을 뜻한다. 경쟁의 판과 룰을 우리가 만들어 전투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는 것이 이기는 전략이다.” 국내 카드 산업의 '혁신 아이콘'으로 불리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경쟁사마저 거부할 수 없는 새로운 표준을 만들어 시장 전체를 혁신하고 있다. 2017년 6월 신용카드 상식을 뒤흔드는 사건이 일어났다. 현대카드가 세계 처음으로 '세로 카드'를 내놓은 것이다. 이는 70년 신용카드 역사에 남을 일종의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이었다. 실제로 신용카드가 인류 역사에 등장한 이래 신용카드는 항상 '가로' 형태였고, 누구도 그 사실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다. 하지만 현대카드는 국민 70% 이상이 스마트폰을 사용.. 2022. 4. 12.
반응형